닫기   x
퀵메뉴

퀵메뉴

퀵메뉴 닫기버튼
세계 문화를 편견 없는 열린 시선으로 만난다!

어떤 게 정상이야?

기관추천
  • 2014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 5월의 청소년 권장도서
ISBN 9788901163000
페이지수 160
판형 165*225mm
도서분야 청소년 > 교양/학습책 > 인문/역사/사회
책 소개
지금 이 순간 우리가 꼭 알아야 할 것은 무엇일까?
세계화, 오디션 프로그램 열풍… 이번엔 ‘문화적 편견’이다!

전 세계적으로 인정받고 있는 독일의 논픽션 대표 작가인 볼프강 코른이 새로운 책으로 찾아왔다. 『어떤 게 정상이야? _ 우리가 가진 문화적 편견에 대한 진실』은 글로벌 시대를 살아가고 있는 우리가 지금 이 순간 꼭 알아야 할 ‘문화적 편견’에 대해 이야기하는 책이다. 항공 기술의 발달로 세계가 점점 일일 생활권이 되어가고 있는 요즘, 인터넷을 통해 세계 소식을 실시간으로 접하며 다국적 사람들과 거리낌 없이 소통하는 오늘날, 저자 볼프강 코른은 우리 마음 속 깊은 곳에 자리 잡은 ‘문화적 편견’ 없이 세계 문화를 바라볼 수 있게 한다. 전직 기자 출신의 풍부한 정보력과 역사, 과학, 사회 분야의 폭넓은 식견을 바탕으로 독자들을 이름도 생소한 아프리카 소수 민족의 문화에서부터 유럽 대도시의 최신 문화까지 두루 만날 수 있는 특별한 세계 문화 여행에 초대한다.

볼프강 코른은 2010년, 『빨간 양털 조끼의 세계 여행 _ 우리 앞에 펼쳐진 세계화의 진실』이라는 책으로 전 세계 청소년들이 꼭 알아야 할 ‘세계화’를 흥미진진한 이야기로 쉽고 재미있게 들려주며 세계화의 문제점을 바꾸기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일들과 진정한 의미의 세계화에 대해 생각해 볼 수 있게 하였다. 2012년에는 『내일은 스타야 _ 오디션 프로그램에 감춰진 불편한 진실』이라는 책으로 전 세계 곳곳에서 불고 있는 ‘오디션 프로그램 열풍’ 에 관한 이야기를 들려주며 언론과 방송의 실제 모습과 미디어에서 쏟아지는 수많은 정보를 우리는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지에 대해 생각해 볼 수 있게 하였다. 이 두 권의 책은 국내외 큰 상을 수상하며 전 세계 청소년들이 꼭 읽어야 할 필독서로 자리 잡아 가고 있다.
목차
1장. 같지만 달라 - 문화를 정상과 비정상으로 구분할 수 있을까? 2장. 엄지를 추켜세우면? - 손짓만으로 우린 어떤 얘기를 나눌 수 있을까? 3장. 중국 사람들은 스스로를 중국 사람이라 말하지 않는다! - ‘인종’보다는 ‘민족’이 좋다? 4장. 초콜릿을 입힌 메뚜기 튀김 - 맛있는 게 다 다른 이유는 뭘까? 5장. 여기서는 북쪽이 어디야? - 방향을 잡는 기준도 문화에 따라 다를까? 6장. 나누거나 베끼거나 교환하거나 훔치거나 - 정복과 교류는 문화를 어떻게 변화시켰을까? 7장. 유치원과 원시림과 쓰레기장 사이에서 - 각 나라 아이들은 어떻게 자랄까? 8장. 시간은 지구 어디에서나 똑같이 갈까? - 시간의 개념이 다르면 어떤 일이 벌어질까? 9장. 어른이 된다는 것 - 세계 각국의 성인식은 어떻게 다를까? 10장. 원주민, 유럽 사람들을 향해 창을 겨누다! - 다른 문화를 이해하지 못할 때 어떤 일이 벌어질까? 11장. 선물이 우리에게 남기는 것 - 우리는 왜 선물을 할까? 12장. 결혼의 풍경 - 정말 단 한 명의 여자하고만 결혼해야 할까? 13장. 컴퓨터를 고치러 사원에 가는 사람들 - 사람들은 왜 마법을 필요로 할까? 14장. 영국 사람들은 몸이 안 좋으면 장부터 걱정한다 - 질병과 문화 사이에는 어떤 관계가 있을까? 15장. 싸우고 싶어? - 어떤 잘못까지 범죄로 볼 수 있을까? 16장. 원숭이 옆에 기린 옆에 사람 - 원주민은 정녕 원시나 야만의 상징인 걸까? 17장. 빠른 게 먼저다 - 나라마다 교통 문화는 어떻게 다를까? 18장. 왜 문신은 멋지지만 시커먼 치아는 끔찍할까? - 우리는 무엇을 아름답다고 여기나? 19장. 어느 인류학자의 엉터리 문화 연구 - 문화를 제대로 연구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20장. 죽음을 대하는 우리들의 자세 - 누가 죽으면 우리는 무조건 슬퍼해야 하는 걸까? 21장. 다르지만 같아 - 문화의 차이를 만드는 건 뭘까?
편집자 리뷰

왜 캄보디아 사람들은 독거미를 먹을까?

왜 일본 사람들은 1년에 300번 이상 선물을 할까?

같으면서 다르고 다르면서 같은 다채롭고 흥미로운 세계 문화를 만난다!


해외여행이 보편화 된 요즘, 아이들은 방학이나 휴가 때마다 세계 곳곳으로 떠난다. 해외여행, 어학 연수 등은 아이들의 견문을 넓히고 색다른 문화를 체험할 수 있게 한다는 긍정적인 측면도 있지만 한편으로는 자민족 중심주의(자문화 중심주의)에 빠져 다른 문화의 가치를 낮추어 보게 만들기도 한다. “저 사람들은 왜 비위생적으로 손으로 밥을 먹지? 숟가락이나 포크도 없나?” 하지만 문화란 누구의 눈으로 보느냐에 따라 달라진다. 늘 손으로 밥을 먹어왔던 사람들에게 숟가락이나 포크는 오히려 거추장스럽고 불편한 도구에 불과한 것처럼 말이다.


저자 볼프강 코른은 독자들에게 ‘문화는 이렇게 바라봐야 해!’라고 강요하기보다 같으면서 다르고 다르면서 같은 ....

상세 이미지
볼프강 코른
1958년에 태어났고 대학에서 역사학과 정치학, 신문방송학을 공부했다. 1982년부터 프리랜서 학술 전문기자로 활동하면서 <노이에 취리허 차이퉁>과 <빌트 데어 비센샤프트>, 등에 기고했다. 주로 고고학과 역사와 관련된 주제를 중심으로 저술 활동을 하고 있다.

작가의 다른 책

  • 빨간 양털 조끼의 세계 여행

장바구니에 상품이 정상적으로 담겼습니다.

장바구니 아이콘

지금 확인하시겠습니까?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