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메뉴

퀵메뉴

퀵메뉴 닫기버튼

걸어가는 늑대들2

회색 도시를 지나 웅진 모두의 그림책
ISBN 9788901248493
페이지수 64
판형 235*233mm
도서분야 유아 > 4~7세 > 우리 창작 그림책 전연령 > 그림책
책 소개
일상을 푸르게 물들이는 ‘걸어가는 늑대들’의 발걸음
『걸어가는 늑대들 2 회색 도시를 지나』는 일상에서 잃고 있는 것이 무엇인지도 모른 채 살아가는 회색 도시 사람들의 이야기를 전한다. 온통 무채색으로 가득한 도시, 뿌연 연기와 시계를 위시해 기계처럼 움직이는 사람들, 마음껏 호흡할 공기조차 허락되지 않을 듯한 회색 도시에서 사람들은 자기 말만 하기 바빠 귀가 퇴화된 줄도 모르고 살아간다. 숲과 바다의 이름조차 모르는 사람들에게 삶은 매일매일이 똑같은 회색빛 일상의 반복이다.

하지만 작가는 거대한 변화의 물꼬는 한 줄기 빛을 향한 작은 열망이면 충분하다는 것을 보여 주고 싶었던 걸까. 회색 도시와 다른 세계의 경계 사이, 그 작은 구멍을 용기 내어 힘껏 밀어 올리는 순간, 쏟아지듯 모습을 드러낸 푸른 자연은 회색 도시에 비할 수 없는 광활하고 빛나는 세계였다. 작가는 숲의 푸르름, 바다의 찬란함, 빛의 투명함을 품고 누리며 닮아 가는 삶, 서로의 이야기를 귀담아 듣고 보듬으며 오늘을 꿈꾸는 삶에 대한 소망을 ‘걸어가는 늑대들’의 여정에 담아 냈다.

늘 새로운 곳을 찾아 걷는 늑대들의 발걸음은 조급하지도 느슨하지도 않다. ‘걸어가는 늑대들’의 발걸음은 작가의 보폭과 같고, 늑대들의 어투는 작가의 화법과 유사하다. 작가의 작품 활동이 계속되는 한, 도움이 필요한 어딘가를 찾아 떠나는 늑대들의 걸음도 계속될 것이다.
편집자 리뷰

에세이로, 그림책으로 대중 앞에 성큼 다가선 전이수 작가의 새로운 시도

영재발굴단으로 이름을 알린 전이수는 이제 아이라기보다는 어엿한 ‘작가’로 성장했다. 작품에 대한 취향이나 유창성을 떠나, 아이 어른 할 것 없이 그의 글과 그림이 품은 마음의 깊이, 그 가치를 바라본다. 그가 품은 생각과 작품들은 어느 공영 캠페인의 스토리로, 패션 컬렉션의 패턴으로, 건축물의 콘셉트로 무궁무진한 확장을 거듭하며 밀도 있게 대중에게 다가서고 있다. 이 꼬마 작가에게 캔버스는 세상을 향한 그만의 고유한 스피커인 셈이다.

여덟 살에 처음으로 쓰고 그린 〈꼬마악어 타코〉에 이어 〈걸어가는 늑대들〉, 〈새로운 가족〉까지 이미 세 권의 그림책을 출간하며 작가는 꾸준히 그림책 창작에 대한 열망도 품어 왔다. 그가 아끼는 ‘걸어가는 늑대들’의 이야기, 〈걸어가는 늑대들_회색 도시를 지나〉가 바로 그 열정의 결과물이다. 이번 그림책은 특별히 평소 작가가 엄마와 나누던 이야....

상세 이미지
전이수
2008년에 태어난 물고기자리 남자아이. 4남매의 맏이로서 언제나 엄마와 동생들을 먼저 생각하는 배려심 많은 아이지만, 여느 아이들처럼 매일매일 새로운 꿈을 꾸고 엉뚱한 생각을 많이 한다. 푸른 바다가 있고 맑은 바람이 부는 제주의 자연 속에서 재미난 그림을 그리고 있다. 자연에서 배우며 몸도 마음도 자라는 해맑은 아이다. 8살이던 2016년 겨울 <꼬마악어 타코>를 시작으로 <걸어가는 늑대들>, <새로운 가족> 등의 그림책과 그림 에세이 <나의 가족, 사랑하나요?>, 에세이 <마음이 처음 만들어졌을 때부터>를 출간하였다. SBS 영재발굴단에 소개된 이후 수차례의 개인전과 기획전 등 다양한 활동을 이어 오다, 지속적인 작품 활동과 사회 공헌 활동을 위해 제주시에 갤러리 ‘걸어가는 늑대들’을 만들어 미얀마 난민학교, 아프리카 친구들, 제주 미혼모 센터 등 주변의 어려운 이웃을 돕고 있다.

작가의 다른 책

  • 웅진모두의그림책30)소중한 사람에게
그림 김나윤
글을 쓰고 그림을 그리는 네 아이의 엄마. 아이들이 자동차나 벽에 온통 그림을 그려도, 플리 마켓에 가서 장사를 하겠다고 해도, 소아암 환자를 돕기 위해 머리카락을 몇 년씩 길게 길렀다가 자른다고 해도 아이들의 생각을 지지하고, 그 이야기들을 언제나 들어 주는 든든한 엄마입니다. 하루 종일 쉴 틈이 없어 지칠 때도 있지만, 아이들의 이야기와 아이들에게 해 주고픈 이야기들을 많은 분들과 나누기 위해 일기를 쓰듯 아이들과 함께 서로의 느낌을 주고받으며 다양한 방식으로 소통하고 글과 그림으로 남기고 있습니다. 지은 책으로 그림책 <몽당>, 에세이 <내가 너라도 그랬을 거야>가 있습니다.

장바구니에 상품이 정상적으로 담겼습니다.

장바구니 아이콘

지금 확인하시겠습니까?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