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x
퀵메뉴

퀵메뉴

퀵메뉴 닫기버튼
마음 속 깊이 눌러 둔 슬픔을 다정하게 안아 주는 그림책

고래옷장

웅진 모두의 그림책
한 학기 한 권 읽기

추천 학년 ( 그림책 , 1~2학년 , 3~4학년 )

북트레일러
책 소개

마음 속 깊이 눌러 둔 슬픔을 다정하게 안아 주는 그림책
누구에게나 울고 싶은 순간이 있다. 누구에게도 들키고 싶지 않은 울음을 품어 줄 공간이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언제든 가서 마음껏 울음을 쏟으면 기꺼이 나를 따라 깊은 소리로 울어 줄 이가 있는 곳이라면? <고래 옷장>은 박은경 시인의 시 <울고 싶은 친구에게>에 김승연 작가의 그림을 더해, 울고 싶은 모든 이들에게 전하는 깊은 위로를 담은 그림책이다.

이야기는 고요한 방에서 시작된다. 소녀는 돌연 비밀의 문을 열듯 짙은 어둠이 깔린 옷장 안으로 자취를 감춘다. 시간이 정지된 듯 고요한 곳, 오롯이 소녀만을 위해 존재하는 공간, 소녀는 고래 배 속을 헤매인다. 옷에 배인 바람 냄새에 스르르 마음을 놓은 순간, 찰랑이는 눈물을 참지 않고 마음껏 울다 보면 저 멀리서 나지막이 소녀를 따라 우는 고래 울음 소리가 들린다. ‘뿌우, 뿌우.’ 어느새 눈물 바다가 된 저 아래 심연에서 묵직하게 들리는 고래 소리. 상처를 치유해 주는 또 다른 상처 자국에, 눈물이 멎고 울렁이던 마음이 잠잠해진다.


마음 놓고 앉아서 펑펑 울기 좋은 곳, 누군가 깊은 소리로 함께 울어 주는 곳.
바다처럼 눈물을 쏟기 좋은 곳, 누군가 시원하게 함께 뿜어 주는 곳.
어떤 슬픔도 시원하게 해소되는 곳, 바로 고래 옷장이다.


<고래 옷장>은 혼자 있고 싶지만 외롭고 싶지는 않은, 우는 모습을 보이고 싶지 않지만 함께 울어 줄 누군가를 찾는 모두를 위한 그림책이다.

편집자 리뷰

“네가 바다처럼 눈물을 쏟아도 고래가 등으로 다 뿜어 줄 거야.”

참는 것에 조금 더 익숙한 우리를 위로해 주는 깊은 속삭임
많은 이들이 참는 것에 참 익숙하다. 어른이 되어갈수록 더욱 그렇다. 눈물을 참는 법은 세상에 익숙해질수록 더 필요해진다. 하지만 <고래 옷장>은 목 끝까지 젖은 울음이 차올랐을 때, 매번 그것을 토닥이며 꿀꺽 삼키지 말고 때로는 남김 없이 토해 내도 좋다고 이야기한다. 때로는 꾹꾹 참던 인내의 끈을 살포시 내려놓고, 우리 곁의 고래와 함께 엉엉 울어 보면 어떨까. 눈물이 바다가 될지라도 걱정할 필요는 없다. 고래가 이 모든 걸 시원하게 몸 밖으로 뿜어 줄 테니. <고래 옷장>은 씩씩한 아이, 의젓한 어른이라는 말로 눈....

상세 이미지
박은경
그림 김승연
홍익대학교에서 디자인을 공부하고 안그라픽스 디자이너 등을 거쳐 현재 그래픽 스튜디오이자 독립 출판사인 텍스트컨텍스트textcontext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한 번 보고 잊혀지는 책이 아닌, 읽을 때마다 새롭게 다가와 평생 옆에 두고 볼 수 있는 친구 같은 그림책을 꾸준히 만들어 갈 계획입니다. 지은 책으로 『여우모자』 『얀얀』 『마음의 비율』이, 그린 책으로 『하루 5분 아빠 목소리』가 있습니다.

작가의 다른 책

  • 어느 날,

장바구니에 상품이 정상적으로 담겼습니다.

장바구니 아이콘

지금 확인하시겠습니까?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