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x
퀵메뉴

퀵메뉴

퀵메뉴 닫기버튼
마음이 간질간질, 자꾸만 생각나. 이게 바로 사랑일까?

열 살, 사랑

웅진푸른교실
한 학기 한 권 읽기

추천 학년 ( 3~4학년 , 5~6학년 )

ISBN 9788901252490
페이지수 108
판형 184*234mm
도서분야 아동 > 초등 3~4학년 > 어린이 문학 아동 > 초등 5~6학년 > 어린이 문학
카드뉴스
책 소개

『열 살, 사랑』은 처음으로 사랑이라는 감정을 느낀 열 살 힘샘이가 서툰 연애와 이별을 통해 성장하는 이야기다. 누군가를 좋아하기 시작하면서 느끼는 두근거리는 감정, 상대방도 나를 이만큼 좋아하는 걸까 궁금해 애타는 마음, 의욕처럼 잘 풀리지 않는 관계까지 사랑의 밝고 어두운 면면을 섬세하게 보여 준다. 힘샘은 해주와 사귀고 헤어지면서 아무리 좋아하는 사이라도 마음이 완전히 같을 수는 없음을 깨닫고 타인에 대한 이해를 한 뼘 넓혀 나간다. 사랑과 더불어 다른 사람과의 진심 어린 관계 맺기란 무엇인가 생각해 볼 수 있도록 이끄는 작품이다.

목차
1. 사랑의 콩깍지 2. 고백 3. 청포도젤리의 날들 4. 합기도 친구 5. 푸들, 오해 6. 헤어짐 7. 슬픈 치킨 8. 마음의 갈래 길 9. 첫눈
편집자 리뷰

마음이 간질간질, 자꾸만 생각나. 이게 바로 사랑일까?

낯설지만 궁금한 사랑이라는 감정

 

힘샘은 같은 반 해주만 보면 마음이 간질간질하다. 이런 감정은 처음이라 낯설고 혼란스럽다. 그런데 힘샘의 얘기를 듣던 누나가 말한다. “꼬맹이 주제에 사랑에 빠졌냐?” 자꾸자꾸 생각나면 사랑일까? 그럼 축구랑 태권도도 날마다 생각나는데, 이것도 사랑인가? 『열 살, 사랑』은 첫사랑을 시작한 힘샘이 자신의 감정이 사랑인지, 이 감정을 어떻게 표현해야 할지 고민하는 모습을 현실적으로 보여 준다. 처음이라 서툴고 알쏭달쏭하지만 해주를 볼 때마다 두근거리는 마음은 멈출 수가 없다. 힘샘은 용기를 내어 부딪쳐 보기로 한다. “노해주, 나랑 사귀자. 노해주, 나랑 우리가 되자.”  


‘나’에서 ‘우리’가 되는 기적 

사랑으로 넓어지는 어린이의 세계 

 

해주가 힘샘의 고백을 받아 주어 둘은 사귀게 된다. ....

상세 이미지
박효미
전남 무안에서 태어나고 자랐습니다. 『일기 도서관』, 『오메 돈 벌자고?』, 『노란 상자』, 『블랙 아웃』, 『박씨전』, 『박문수전』, 『7월 32일의 아이』, 『곰팡이 보고서』, 『이구아나 할아버지』 등을 썼습니다.

작가의 다른 책

  • 노란 상자
  • 우리땅 우리아이04)양파밭 아이
  • 박씨전
  • 박문수전
  • 7월 32일의 아이
  • 0812 괴담 클럽
  • 위풍당당 발해 탐구 보고서
  • 재미만만 한국사 20권 세트
  • 못 말리는 천재 화가 장승업
  • 재미만만 우리고전 20권 세트
그림 유경화
대학에서 시각디자인을 전공하고, 어린이책에 그림을 그립니다. 『아이스크림은 어디서 왔을까?』, 『내가 세계 최고!』, 『안읽어 씨 가족과 책 요리점』, 『블루마블』, 『고조를 찾아서』, 『학교, 잘 다니는 법』 등에 그림을 그렸습니다.

작가의 다른 책

  • 아이스크림은 어디서 왔을까?
  • 땅은 소중한 선물
  • 내가 세계 최고!
  • 똑똑똑 사회그림책 30권 세트

장바구니에 상품이 정상적으로 담겼습니다.

장바구니 아이콘

지금 확인하시겠습니까?

TOP